[맥도날드] 1955 버거 음식

모타레의 도피처에 처음 오신 분이라면 음식/음식점 솔직 후기를 읽으시기 전에 아래 링크를 한 번 보고 와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사진이 매우 흔들렸군요 (제 사진은 언제나 그랬지만.. 크흠..)
오랜만에 가 본 패스트푸드점. 런치 타임에 가서 먹어봤습니다. 가격대가 의외로 상당하더이다. 런치타임 기준(세트) 콜라를 아이스 아메리카노로 바꿔서 6900원.(변동 없이는 5900원) (학생으로써는 매우 부담..)

구성은 매우 충실합니다. 양파에 베이컨까지 들어있는 호화로운 구성. 덕분에 매우 잘 흐릅니다. 종이로 감싸고 먹는데도 잡고 있는 부분으로 계속 치우쳐서 먹기 힘들었어요.. 소스도 많은 편이라 드시는 데 주의를 요망.

구성은 양상추 + 토마토 + 양파 + 베이컨 + 패티 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소스도 2종류 들어가던 걸로 기억.

맛 자체는 충실한 구성에 맞게 괜찮았어요. 패티의 맛도 꽤 진했고 양파의 맛도 좋았구요. 다만 먹기가 매우 힘들다는게 문제라면 문제... 또한 소스의 양도 많고 베이컨과 패티의 간도 있어 간 자체는 짠 편. 다만 기본적인 패스트푸드의 간 자체가 다들 짠 편이니..

패티가 두툼하다고 광고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패스트푸드 조리 과정상 육즙과 수분이 많이 빠져서 그리 두툼한 편은 아닙니다..

전체적으로 괜찮았다고 생각하는 편. 가성비는 조금 애매하긴 합니다.

감사합니다. 언제나 정진해나가는 모타레가 되겠습니다.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

p.s. 앞으로는 좀 자주 오도록 노력해보겠습니다.. 시간이 너무 잘 안 나네요.